A . P . C .
    CARHARTT


    베르니스연말

    아페쎄(A.P.C.)가 칼하트WIP(Carhartt WIP)와 다시 한번 뭉쳤다.

    A.P.C.의 마지막 알파벳을 칼하트WIP의 ‘C’ 엠블럼으로 바꿔 완성한 로고에서 브랜드의 아이덴티티와 아이코노그래피의 조합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4번의 컬렉션에 걸친 관계덕분에, 이번 다섯 번째 인터랙션(INTERACTION) 프로젝트에서도 두 브랜드 모두 자연스러운 협력을 보여준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A.P.C.가 재해석하여 자체 원단으로 재생산한 칼하트 WIP의 아이코닉한 아이템들을 볼 수 있다. 칼하트의 클래식한 미시간 초어 코트는 투박한 캔버스 원단에서 매끈한 코튼 소재로 다시 제작되었다. 칼하트 특유의 워크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패치 포켓과 워시드 데님의 디테일을 포함한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카키, 그린, 블루와 그레이 컬러 팔레트를 활용한 100% 유기농 코튼 티셔츠, 스웻 셔츠, 후드티를 비롯해 칼하트 WIP의 시그니처 아이템 비니가 캐시미어가 포함된 버전으로도 출시된다. 또한 지갑과 모자, 두 가지 옵션(블랙이나 카키)의 시계, 목걸이, 팔찌 등 액세서리, 토트백과 백팩 등 실용적인 가방도 구성됐다.

    이번 캠페인은 포토그래퍼 마테오 몬타나리(Matteo Montanari)가 파리, 앤트워프, 런던의 아페쎄와 칼하트WIP 스태프들과 함께 촬영했다.

    CARHARTT


    베르니스연말

    아페쎄(A.P.C.)가 칼하트WIP(Carhartt WIP)와 다시 한번 뭉쳤다.

    A.P.C.의 마지막 알파벳을 칼하트WIP의 ‘C’ 엠블럼으로 바꿔 완성한 로고에서 브랜드의 아이덴티티와 아이코노그래피의 조합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4번의 컬렉션에 걸친 관계덕분에, 이번 다섯 번째 인터랙션(INTERACTION) 프로젝트에서도 두 브랜드 모두 자연스러운 협력을 보여준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A.P.C.가 재해석하여 자체 원단으로 재생산한 칼하트 WIP의 아이코닉한 아이템들을 볼 수 있다. 칼하트의 클래식한 미시간 초어 코트는 투박한 캔버스 원단에서 매끈한 코튼 소재로 다시 제작되었다. 칼하트 특유의 워크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패치 포켓과 워시드 데님의 디테일을 포함한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카키, 그린, 블루와 그레이 컬러 팔레트를 활용한 100% 유기농 코튼 티셔츠, 스웻 셔츠, 후드티를 비롯해 칼하트 WIP의 시그니처 아이템 비니가 캐시미어가 포함된 버전으로도 출시된다. 또한 지갑과 모자, 두 가지 옵션(블랙이나 카키)의 시계, 목걸이, 팔찌 등 액세서리, 토트백과 백팩 등 실용적인 가방도 구성됐다.

    이번 캠페인은 포토그래퍼 마테오 몬타나리(Matteo Montanari)가 파리, 앤트워프, 런던의 아페쎄와 칼하트WIP 스태프들과 함께 촬영했다.

    Filtres
    사이즈
    색상
    정렬
    초기화
    Type
    초기화
    Close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