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 P . C .

     


    A.P.C.는 Catherine Deneuve (까뜨린느 드뇌브) 와 함께한 7번째 인터렉션을 알리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A.P.C.는 그녀에게 모든 창작의 자유와 작업실, 소재에 관한 접근 권한을 부여하여, 그녀에게 시크하면서 기발한 표현을 이끌어 내도록 요청했다.


    Jean Touitou는 의아해했다.: “Catherine Deneuve랑 같이 작업할 생각은 어디서 나온걸까? 모르겠다. 내가 아는 것은 그 아이디어가 어떻게든 그 자체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것은 컨셉이 아닌 자연스러운 현상이었다. 나의 이웃 Catherine은 소재에 대해 매우 잘 안다. 그녀는 옷을 손끝으로 만지기만 해도 천의 결점이 있거나, 지속성이 없이 순간적으로만 매력적인지, 또는 신뢰할 수 있을 만한지 알 수 있다. 

    우리의 소중한 이웃, Catherine은 컷팅과 적어도 볼륨에 대해서 알고있다. 드로잉이 그녀의 작업을 반영하지 않는다면, 그녀의 반응은 매우 날카롭다. 그녀는 다정하면서도 꾸짖는 표정으로 ‘이 재킷은 안돼, 암홀이 너무 낮고 어꺠는 너무크다’ 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상호 신뢰와 말하지 않는 것들에 대한 공유된 사랑, 그리고 지나침으로 인해 우리는 이전에 본 적 없는 여 주인공의 작은 세계와 상호 작용 하고 창조하는 것을 가능하게 했다.


    이번 협업의 아이템들은 A.P.C.의 C.D라벨과 함께 발매하며, 두가지 실루엣을 선보인다 : 다크 네이비 울 수트와 카키 재킷 그리고 스커트 앙상블


    이 두 실루엣은 빨간 도트 패턴의 흰 셔츠와 짙은 초록색의 페이즐리 프린트 블라우스로 완성시킬 수 있다. 스트라이프 스웨터와 Catherine Deneuve의 삶에서 동물을 대표하는 두 개의 티셔츠 선택은 말할 것도 없다. M / M Paris의 Mathias Augustyniak이 그린 이 현대 노아의 방주는 실크 스카프로 장식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이탈리아의 Ratti사가 개발 한 폴카 도트 및 페이즐리 프린트 패브릭은 반다나에 사용된다.


    더불어,Catherine Deneuve는 골드 샌들과 초록색 인조 뱀가죽 펌프힐을 포함한 액세서리 아이템들도 준비했다. 인터렉션은 2가지 가방, 지갑 그리고 Catherine Deneuve의 미들네임 ‘Fabienne’을 따서 만든 향초를 준비했다. 


    2020년 9월 28일 런칭


    캠페인은 Karim Sadli (카림 사들리) 의해 촬영되었다.

    예술적 방향성과 스타일링 : Suzanne Koller (수잔 콜러)




    A.P.C.는 Catherine Deneuve (까뜨린느 드뇌브) 와 함께한 7번째 인터렉션을 알리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A.P.C.는 그녀에게 모든 창작의 자유와 작업실, 소재에 관한 접근 권한을 부여하여, 그녀에게 시크하면서 기발한 표현을 이끌어 내도록 요청했다.


    Jean Touitou는 의아해했다.: “Catherine Deneuve랑 같이 작업할 생각은 어디서 나온걸까? 모르겠다. 내가 아는 것은 그 아이디어가 어떻게든 그 자체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것은 컨셉이 아닌 자연스러운 현상이었다. 나의 이웃 Catherine은 소재에 대해 매우 잘 안다. 그녀는 옷을 손끝으로 만지기만 해도 천의 결점이 있거나, 지속성이 없이 순간적으로만 매력적인지, 또는 신뢰할 수 있을 만한지 알 수 있다. 

    우리의 소중한 이웃, Catherine은 컷팅과 적어도 볼륨에 대해서 알고있다. 드로잉이 그녀의 작업을 반영하지 않는다면, 그녀의 반응은 매우 날카롭다. 그녀는 다정하면서도 꾸짖는 표정으로 ‘이 재킷은 안돼, 암홀이 너무 낮고 어꺠는 너무크다’ 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상호 신뢰와 말하지 않는 것들에 대한 공유된 사랑, 그리고 지나침으로 인해 우리는 이전에 본 적 없는 여 주인공의 작은 세계와 상호 작용 하고 창조하는 것을 가능하게 했다.


    이번 협업의 아이템들은 A.P.C.의 C.D라벨과 함께 발매하며, 두가지 실루엣을 선보인다 : 다크 네이비 울 수트와 카키 재킷 그리고 스커트 앙상블


    이 두 실루엣은 빨간 도트 패턴의 흰 셔츠와 짙은 초록색의 페이즐리 프린트 블라우스로 완성시킬 수 있다. 스트라이프 스웨터와 Catherine Deneuve의 삶에서 동물을 대표하는 두 개의 티셔츠 선택은 말할 것도 없다. M / M Paris의 Mathias Augustyniak이 그린 이 현대 노아의 방주는 실크 스카프로 장식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이탈리아의 Ratti사가 개발 한 폴카 도트 및 페이즐리 프린트 패브릭은 반다나에 사용된다.


    더불어,Catherine Deneuve는 골드 샌들과 초록색 인조 뱀가죽 펌프힐을 포함한 액세서리 아이템들도 준비했다. 인터렉션은 2가지 가방, 지갑 그리고 Catherine Deneuve의 미들네임 ‘Fabienne’을 따서 만든 향초를 준비했다. 


    2020년 9월 28일 런칭


    캠페인은 Karim Sadli (카림 사들리) 의해 촬영되었다.

    예술적 방향성과 스타일링 : Suzanne Koller (수잔 콜러)


    Close
    Close
    Close